홈 > 연등회소개 > 부처님오신날(초파일)법요식

부처님오신날(초파일)법요식

  • 페이스북 공유하기

부처님오신날(초파일)법요식

부처님 탄신을 기리고 마음의 '등불을 밝히는 불교의식'

부처님 탄신을 기리고 마음의 '등불을 밝히는 불교의식' 초파일 오전 10시면 전국의 사찰에서 28번의 타종과 함께 의식이 시작됩니다. 큰 스님을 모셔 법문을 청하고 아기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불의식과 등을 밝히는 관등놀이가 펼쳐집니다.

일시 : 불기 2561(2017)년 5월 3일(수) 오전 10:00 (음력 사월초파일) 장소 : 조계사 및 전국 사찰

육법공양 의식

육법공양은 향, 등, 꽃, 과일, 차, 쌀 등 여섯가지 공양물을 부처님 전에 올리는 의식을 말합니다. 연등동자와 동녀의 인도로 여섯가지 공양물을 정성스럽게 받쳐들고 대웅전에 입장하여 부처님전에 올립니다.

증명법사 등단

증명법사란 봉축법요식이 원만히 봉행되도록 증명하시는 스님을 말합니다. 즉 증명이란 본래 세원 서원에 증명하여 처음과 끝이 어긋남이 없음을 증언하는 것이요, 법사란 불법에 정통하여 모든 사람의 스승이 되는 스님을 말합니다.

삼귀의

삼귀의는 이 세상의 바른 진리를 깨달아 인류의 가장 위대한 스승이 되신 부처님과 부처님께서 설하신 진리의 가르침, 그리고 부처님의 가르침을 믿고 따르는 제자들인 승가에게 우리들의 몸과 마음을 바쳐 의지하며 실천하겠다는 의식입니다. 스님들은 한문으로 합송하지만, 사부 대중이 함께하는 자리에서는 노래로써 하는 것이 일반적인 관례입니다.

반야심경

반야심경은 지혜의 실천행을 강조한 불교의 대승경전으로써 가장 많이 읽히는 경전 가운데 하나이며, 270자 속에 불교의 핵심 요체가 다 들어 있습니다. 그 개괄적인 뜻은 이렇습니다. 인간은 물질적인 것과 정신적인 것, 또 존재와 사고에 대한 집착으로 인해 괴로워 하지만, 이런 것은 궁극적으로 항상 하지 않으며 절대불변한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닙니다. 따라서 끝없이 변화하는 세상의 이치를 꿰뚫어 아는 반야가 필요한 것입니다. 인간세계에 있어서 물질과 정신, 존재와 사고의 한계를 극복하여 주관과 객관세계가 일치하는 반야를 얻어 삼계의 윤회로부터 벗어나 불국정토에 이르자고 하는 내용입니다.

관불

관불이라 함은 말그대로 부처님을 목욕시키는 의식으로서 다른 명칭으로는 불생회, 욕불회, 강탄회, 관욕식 등으로 불립니다. 이는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탄생하실 때 제석천왕 등의 신들이 천계에서 향기로운 물을 가져와 아홉마리 용이 그 오색향수로 부처님의 몸을 목욕시켰다는 탄생설화에 의거한 것입니다. 이러한 근거는 “보요경”이라는 경전에 나와 있는데 오늘날에도 부처님오신날에 많은 사찰에서는 아기부처님을 모셔 씻겨 드리는 관불의식을 행하고 있습니다. 이 의례는 부처님의 탄생지인 룸바니를 상징하는 꽃으로 불단을 장식하고, 그 한 가운데 아기 부처님을 모셔두고 법사 스님과 그 자리에 참석한 모든 대중들이 순서대로 돌아가면서 깨끗한 물을 아기 부처님의 정수리에 붓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의식을 행하는 이유는 갓 태어난 부처님의 몸을 씻겨 드려 탄생을 축하하고 그와 같은 공덕으로 우리 모두가 부처님의 가르침 속에서 하루 속히 깨달음을 이룰 수 있기를 기원하기 위한 것입니다. 옛날에는 관불을 하고난 물에는 특별한 공덕이 깃들어 있다 하여 각자 집으로 가져가서 그날 하루 동안 마시는 풍습이 있었다고 합니다.

마정수기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과거 전생에 연등부처님께 부처가 될 것이라는 것을 증명 받으실 때 물로써 이마를 이루만지셨는데 이로써 미래에 부처가 될 것을 인정받았습니다. 그 유래로 어린 동자에게 큰 스님께서 그 의식을 재현해 보이시는 것입니다.

헌화(꽃공양)

헌화는 말그대로 향기로운 꽃을 부처님 전에 바치는 것입니다. 부처님의 전생설화에 선혜비구가 부처님께 연꽃 일곱송이를 바치고 미래에 성불할 것이라는 예언을 받게 되는 이야기가 나오며, 또 경전에서는 부처님께서 설법하실 때 재가신도들이 이 꽃을 바치며, 가르침을 청하고 찬탄하는 내용이 나옵니다. 우리가 다 알듯이 꽃은 반드시 열매를 맺는다. 이러한 의미는 불법을 배우고 따르는 모든 불자들이 끊임없이 노력 정진하여 깨달음을 성취하겠다는 것을 상징하는 것입니다.

찬불가

이 노래는 부처님의 법을 찬탄하여 우리도 부처님의 가르침을 충실히 배우고 실천하여 깨닫겠다는 서원을 담은 노래입니다.

헌촉(촛불공양)

초에 불을 밝히는 것은 무명에 쌓여 있는 중생의 마음에 지혜와 자비의 불을 밝히고 보살행으로써 깨달음을 얻겠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헌등(등공양)

등은 초가 기름이 닳아 없어지면서 빛을 발하여 어두운 세계를 밝히는 것이니, 곧 지혜를 상징하는 것입니다. 등을 부처님께 올리는 것은 지혜로운 사람이 되어 세상을 밝히는 보살이 되고자 서원하는 것입니다.

등을 밝힐 때는 지극한 신심으로 임해야 합니다. '화엄경'에 이르기를 믿음으로써 심지를 삼고 자비를 기름으로 삼으며, 맑은 생각을 그릇으로 하고 공덕을 빛으로 하여 탐냄과 성냄과 어리석음을 없앤다'고 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어둡고 험한 이 세상에서 길을 읽고 헤매는 사람들에게 스스로 그 길목을 지켜주는 충실한 안내자로서의 등불이 되겠다는 서원으로 이웃과 민족세계를 먼저 위하는 마음으로 등불을 밝혀야 하는 것입니다.

헌다

헌다는 차를 공양하는 것이다. 차는 갈증을 풀어주고 심신을 청정케 하는 것이다. 관세음보살이 중생의 병을 치료할 때 감로수로 하는데 이 감로수를 받아 마시면 몸과 마음에 있는 어떤 병고라도 해소된다고 합니다. 중생들은 욕심에 가득차 그 욕심을 채우려고 목말라 하는데 불보살은 감로수로써 갈증을 해소 시켜 줍니다. 우리 불자들은 차 공양을 올리면서 이 세상을 고달파 하고 목말라 하는 모든 이들이 탐욕과 어리석음으로부터 벗어나 청정한 마음을 가지도록 원력을 세우며 조금이라도 해소시키고자 이 공양을 올리는 것입니다.

권공축원

권공은 부처님께 공양을 올리는 것이며, 축원은 부처님 앞에 모든 중생이 고통에서 벗어나 해탈하기를 염원 하는 것입니다.

경전봉독

환하게 태어나신 부처님 처음 오르는 해와 같아라. 바라볼수록 기쁨에 차니 공중의 달을 보는 것 같네. 부처님 황금빛 몸의 광명은 온 세상 두루 비춰 기쁨을 주고, 중생을 구제하는 일곱 발길을 편안하고 조용히 내딛으셨네. 사방을 두루 관찰하면서 진실한 이치 환희 깨달아, 괴로운 중생을 구제하기를 우레같은 소리로 맹세했다네. 삼계가 모두 고통 속에 있으니 내 마땅히 이를 편안하게 하리라. 여래(如來)가 이 세상에 출현하심은 해탈의 길을 열기 위해서이니, 중생의 결박을 능히 풀어 주시고 나고 죽는 괴로움을 없애주시네. 중생이 괴로움의 바다에 빠져 갖가지 병을 물거품 삼고, 쇠하고 늙음을 큰 물살 삼으며 죽음을 바다에 큰 물결 삼을 때, 부처님은 지혜의 배 타고 오셔서 온갖 괴로움에서 건져 주시네.

봉축사

부처님오신날을 기리는 기념사

청법가

청법가는 덕이 높으신 법사의 법문을 듣고 가슴 깊이 새기겠다는 원을 담아 법문을 청하는 노래입니다.

입정

(법어를 듣기전에) 마음을 고요히 가라앉히는 시간

법어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종정스님이나 큰스님이 대중에게 주시는 말씀(진리의 말씀)

남북공동발원문

남북의 불교대표가 합의하여 같이 발표하는 발원문

발원문

(부처님께) 수행과 나눔(전법)의 실천을 다짐하는 맹세의 글

봉축가

부처님오신날을 찬탄하고 기뻐하는 노래

헌향(향 공양)

향은 자신의 몸을 태워 주변의 향기롭게 합니다. 몸을 태운다는 것은 자기만의 이익과 계를 포기하는 것입니다. 즉 참된 향기는 모든 번뇌로부터 자유롭게 되었을 때 자연스럽게 발산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향은 절대자유의 경지인 해탈을 상징합니다. 예불문에 나오는 오분 법신향의 뜻을 그 의미가 정확합니다.

1) 계향(戒香) - 마음에 그릇됨이 없음으로 피어나는 향기
2) 정향(定香) - 마음에 어지러움이 없음으로 피어나는 향기
3) 혜향(慧香) - 마음이 지혜가 가득하여 피어나는 향기
4) 해탈향(解脫香) - 마음에 얽매임이 없음으로 해서 피어나는 향기
5) 해탈지견향(解脫知見香) - 얽매임이 없는 가장 바른 견해로 인해 피어나는 향기

사홍서원

서원이란 맹세입니다. 보살은 혼자 수행을 잘하여 부처가 되는 것이 아니라 고통받는 중생들과 더불어 성불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고통받는 세계속에 들어가 중생을 교화하고 그 아픔을 같이 나누어 가는 것이나 그 대표적인 4가지 큰 서원이 '사홍서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