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등회소개 > 연등회의 오늘

연등회의 오늘

  • 페이스북 공유하기

연등회의 오늘

시민의 '문화축제'

시민의 축제를 위한 새로운 시도들이 이루어졌습니다. 동자승과 부처님 캐릭터 개발과 보급으로 친근함을 주었고 거리문화축제(전통문화마당)와 회향한마당 등을 통해 참여와 호응을 높이고 시민들, 외국인들이 구경꾼이 아니라 참여자로서 축제를 즐기도록 마련해 주었습니다.

점점 다양해지는 '등(燈)'

연등회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자신이 직접 만든 등에 불을 밝히고 거리로 나서는데 이 등은 나와 이웃을 위한 마음의 등을 의미합니다. 각양각색의 전통등을 복원하기 위해서 전통등 작가들과 함께 잊히던 아름다운 전통 등문화를 전승하고 대중에게 알리고 있습니다. 또한 전통 등강습회를 통해서 각 단체나 사찰에서는 등 만들기 문화가 널리 퍼져, 더욱 웅장하고 아름다운 대형장엄등이 많이 만들어졌으며 연등회 6개월 전부터 등 만드는 작업을 시작합니다.

즐기는 '축제'

연등회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행사장 어디를 가도 볼거리 즐길거리가 넘쳐 역동적으로 직접 참여할 수 있습니다. 조계사 앞 우정국로에서 펼쳐지는 전통문화마당에서는 100여개 부스가 펼쳐져 다양한 문화체험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습니다. 외국인들과 시민들이 연등행렬만큼 사랑하는 축제 프로그램입니다. 실제 연등회에 참여한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연등회를 종교행사라 생각하지 않고 ‘한국의 문화콘텐츠를 잘 살린 문화축제’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축제'

연등회의 핵심인 장엄등과 행렬등을 참가자가 직접 만들도록 유도함으로써
축제의 자발성을 이끌어냈습니다. 축제의 즐거움을 해치지 않기 위해 준비과정을 100% 참여 단체의 자율에 맡기고, 동참하는 사람들이 시간과 정성을 들여 만든 등을 가지고 참여하니 더욱 행복하고 적극적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남이 차려놓은 잔치를 지켜보는 관망형 축제가 아니라 내가 직접 만들고 즐기는 온기있는 축제이므로 생동감과 행복함을 함께 전달할 수 있습니다.